Skip to content

사람을 ‘작게’ 하는 교육 vs. 사람을 ‘크게’ 하는 교육

올해 초 중학교에 진학 한 딸아이의 학교를 방문한적이 있다.

실로 오랫만의 중학교 방문 경험이었다. 서울에서는 ‘특목고’를 제법 많이 보낸다는, 그리고 시험성적순으로 서울시내에서 20위 안에 든다고 학부모들 사이에서 선호하는 공립 중학교 이다.

그런데, 30여년 전 다니던 중학교 시절의 모습과 그리 다를 바 없는 모습과 환경에 깜짝 놀란 경험을 했다. 교실의 칠판은 여전히 낡아 있었고, 그 칠판 위로 보이는 ‘교훈 – 진실하고, 근면하며, 협동하자’. 긍정적으로 해석하자면 ‘일관성’이 있었고, 비판적으로 보자면 ‘학교와 교육의 성장’이 지난 30여년 간 진전을 이루지 못한 채 답보상태에 있었음을 확인하는 계기였다. 이런 교육에서 ‘큰 사람’이 나오기 쉽지 않다는 절망감을 얻게 되었다.

_mg_0928

 

몇년 전 샌프란시스코를 방문했을 때 “Change the World from Here”라는 문구가 표현되어 있는 ‘깃발 광고’가 주요 도로에 촘촘히 실려 있는 모습을 보고 인상적인 느낌을 받았다. 바로 샌프란시스코대학교(University of San Francisco)의 슬로건이다.

usf

미국의 대학에 대해 깊은 이해를 갖기 전, 그리고 교육의 문제에 대해 깊이 고민하기 전에는 사실 샌프란시스코대학이 어떤 학교인지 잘 몰랐었다. 그저 서부에는 스탠포드대학교와 캘리포니아주립대학교 시스템 정도가 주요한 대학인줄로만 알았었다.

샌프란시스코 도로에서 접한 ‘깃발 광고’를 통해 접한 샌스란시스코대학은 알아 보면 알아 볼 수록 평범한 대학이 아니라 ‘위대함을 추구하는 대학’이었다. 그 교육 철학이 분명했고, ‘입으로 하는 교육 철학’이 아니라, 실제 ‘교육철학을 행동으로 옮기는 학교’ 였다.

usf

샌프란시스코대학의 교육 철학은 ‘큰 사람을 만드는 교육’이었다. 이 대학에서 강조하는 ‘큰 사람’은 자신의 위치에서 조금이라도 선한 방향으로 세상이 나아갈 수 있도록 ‘선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사람을 의미하며, 대학은 이들을 위한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해야 한다는 것이 이 대학의 철학이다.

 

“사람”은 ‘태어나는 것인가(nature)? vs. 만들어 지는 것인가(nurture)?’ 라는 담론은 꽤나 오래 전 부터 시작된 논쟁의 이슈이다. 그러나, 분명한 것은 이 둘은 어느 일방으로 기울어지지 않고, 상호병립적으로 존재한다는 것이다.

좋은 자질을 지닌 사람이 좋은 교육을 통해 그 잠재성을 극대화 할 수 있는 것. 제한적인 재능이나 자질을 갖고 태어나더라도 수월한 교육을 통해 일정한 수준의 가능성을 꽃피울 수 있는 것. 이 모두가 같이 존립한다는 내용이다.

 

한국 사회의 근현대사의 역사적 흐름을 보면, 우리는 ‘큰 사람’이 되는 교육을 받아 본 경험이 절대적으로 부족하다. 과거 신라시대의 ‘화랑 교육’이나, 조선시대의 ‘성균관 교육’과 같이 ‘선한 영향력을 행사하기 위한 전인적 교육’을 우리의 근현대사에서는 경험 해보지 못했다. 어쩌면 전쟁 후 ‘사관학교’ 정도가 이에 조금 가까운 교육의 모습을 지닌 경우라 할 수 있겠다.

교육공동화

우리는 학교교육 과정에서 ‘위대한 삶’이란 무엇인지, 어떤 삶이 ‘위대한 삶’인지, 그리고 어떻게 ‘위대한 삶’을 만들어 가는 것인지 등을 제대로 배워보지도 못했고, 또 경험 하지도 못했다.

아무리 교육과정을 개편하는 등 노력을 했다고 하더라도, 고등학교 과정 까지는 어떻게 하면 ‘시험을 잘 치를 수 있을 것인가’와 관련된 ‘스킬 셋’을 열심히 가르치고 또 배웠다. 대학과정에 와서는 이의 연장선으로 어떻게 하면 ‘시험(고시)’을 잘 치를 것인가, 어떻게 하면 유명 대기업에 취업을 할 것인가, 어떻게 하면 각종 자격 시험에 합격할 것인가…등을 위해 대학 4년 또는 6년을 보냈다.

그 결과 경제적으로는 상당한 수준까지 올라 온 대한민국 사회지만, 국가적 리더십 뿐 아니라, 우리 사회 곳곳의 영역에서 ‘영혼 없는 리더’들이 주류가 되어버린 흐름이 만들어졌다. 소위 ‘스펙 중심의 사회’와 ‘배경 중심의 사회’가 된 것이다.

국가적 리더십과 각 부문의 리더십 위치에 있는 분들에게 ‘영혼을 가진 리더가 되자’라고 이야기 하면, “그게 뭔데?”라는 냉소적 표현이 돌아 온다. 심지어 교육 영역에 있는 교수/교사/학자들 마저도 우리의 미래세대들에게 ‘위대한 삶에 대한 동기를 부여하고, 위대한 삶을 살아갈 수 있는 방법론’을 교육하자고 이야기를 꺼내면, “뭐 이상한 사람아냐?”, “잘난 척 하고 있네!”라는 냉소와 비난적 반응을 보인다.

‘사람을 크게 만드는 교육’을 받아 본 경험도 또 체험해 본 경험도 없으니, 냉소적 반응을 보일 수 밖에 없다.

 

우리의 역사적 흐름을 돌아 보면, 고비 고비마다 ‘누군가’로 불리우던 변방의 사람들, 문제를 인식하는 현자들에 의해 새로운 변곡점이 만들어져 왔다.

사람을 작게 만드는 현 교육의 현실이 이렇듯 암담 하다고, 그냥 체념해 버리거나 주저 앉아서는 안된다. 흐름의 물고를 돌릴 수 있는 작은 주춧돌 하나를 놓아야 한다. 사람을 ‘크게’하는 교육이 되어야 한다.

nelson-mandela-education-is-the-most-powerful-weapon-you-can-use-to-change-the-world1

“교육은 세상을 바꿀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무기이다!” – 넬슨 만델라

 

 

 

 

2 thoughts on “사람을 ‘작게’ 하는 교육 vs. 사람을 ‘크게’ 하는 교육 Leave a comment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