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경쟁의 법칙 그리고 “퀀텀-쉬프트(Quantum-Shift)”

기술적 환경 기반이 “아날로그”에서 “디지털”로 옮겨 가면서 기업 세계의 경쟁의 법칙 역시 이전과는 다른 변화 폭을 지닌다. 19세기와 20세기 중반까지 산업화 시대에서 기업들은 “규모의 경제와 범위의 경제 싸움”을 했다.이를 통해 가격 및 시장(유통) 지배력을 누가 얼마나 빠르게 또 수준있게 확보하는가가 매우 중요했다. 20세기 후반 부터 본격화 되기 시작한 “디지털 시대”는 연계와 연결 그리고 네트워크 기반의 협업이 저비용 구조로 가능하게 함으로써, “플랫폼 경제” 시대를 열었다. 특별히 … Continue reading 기업 경쟁의 법칙 그리고 “퀀텀-쉬프트(Quantum-Shift)”

혁신을 위한 “라이브 테스트베드 전략”

뉴욕 “브루클린 네이비 야드”에 첫 자율주행자동차 “옵티머스 라이드”가 공식 서비스에 착수했다고 한다. 수년 째 정부 관계자를 만날 때 마다, 뉴욕시의 혁신정책을 참고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또한 “전 세계 혁신의 라이브 테스트베드” 전략을 국가 혁신전략으로 채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이제 우리는 기존 세계의 혁신 클러스터들을 따라 잡기는 커녕 그 격차가 더욱 벌어지고 있다. 국가적인 측면에서 볼 때, 우리가 주요 산업기술에서 세계 최고 선도의 자리를 유의미하게 확보하고 또 유지하는 … Continue reading 혁신을 위한 “라이브 테스트베드 전략”

자영업 및 소상공인, 중소기업 붕괴를 막아야… “초대형 21세기형 뉴딜 프로젝트”가 필요한 시점

한-일 경제/외교 전쟁으로 인해, 가뜩이나 취약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들의 생존력이 임계 구간을 지나고 있다.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이, 결과적으로는 근로자와 소상공인의 양극화로 이어졌고, 특히 취약계층의 근로자와 소상공인의 생존력이 더욱 악화 되고 있다. 마찬가지로, 현재 한-일 경제/외교 전쟁으로 인해, 대기업 영역은 비교적 대응력이 있으나, 자영업 및 소상공인 그리고 중소기업 영역은 그 생존의 기반이 더욱 취약해지고 있다. 지난 6월 말 한국은행의 금융안정보고서에 의하면, 이자보상배율 1 미만(영업이익이 금융비용 보다 작은 … Continue reading 자영업 및 소상공인, 중소기업 붕괴를 막아야… “초대형 21세기형 뉴딜 프로젝트”가 필요한 시점

“4개국(미국-일본-러시아-중국) + 북한” 종합적 틀에서 “한-일 경제/외교 전쟁”의 문제 해법을 찾아야…

현재 당면한 “한-일 경제/외교 전쟁”은 매우 복잡한 관계구조하에 있는 이슈이다.단지 “한-일 수출규제” 문제로 한정해서는 상황 해석도 또 해법도 쉽사리 찾아 지지 않는다. 우선 대상 주제는 경제와 외교 이슈이나, 이를 좀 더 세분화 해보면,1) 산업 지배력 경쟁, 2) 과학기술 경쟁, 3) 무역 전쟁, 4) 대북 문제, 5) 과거사 문제, 6) 안보 문제, 7) 신경제패권 문제 등이 복합적으로 섞여 있다. 국가 간 이슈도 “한-일” 양국간의 문제가 아니라, … Continue reading “4개국(미국-일본-러시아-중국) + 북한” 종합적 틀에서 “한-일 경제/외교 전쟁”의 문제 해법을 찾아야…

본질은 “과학기술혁신경쟁력” 이다!

국가 리더십에서는 이제 이성적 판단과 전략적 접근을 통해 일본과의 관계 문제 더 나아가 국가혁신 전략을 살펴야 한다. 본질은 우리의 “과학기술혁신경쟁력”을 고도화 하는데 있다. 과거 기업에 종사할 때, 일본의 대표적 장수기업 중 하나이고, 삼성전자 반도체 공정의 핵심 분석/검사 장비를 공급하고 있는 “시마즈제작소”와 기술 및 비즈니스 협력을 위한 관계활동을 책임 맡고 진행한 적이 있었다. 그때 상대 창구 역할을 했던 분은, 2002년 노벨화학상을 수상한 “다나카 고이치” 연구원의 직속 … Continue reading 본질은 “과학기술혁신경쟁력” 이다!

정부, “전시상황”임을 선포해야!

“정경분리”는 꼭 필요한 전제 사항이다. 그러나, 일본 정부에 의해 “경제-외교 전쟁”은 이미 촉발 되었다. 최초 일본의 수출규제 이야기가 나왔을 때, 이는 “경제-외교 전쟁”을 선포한것과 다름 아니다 라는 견해를 밝혔다. 그런데, 우리는 일본의 선거용 목적에서 지닌 일시적인 바람몰이로 해석하는 견해가 당시 지배적이었다. 일본의 “패”를 잘 못 읽은 것이다. 사전에 막을 수 있었으면 최선이었겠지만, 지금 상황에서 이를 언급 해보아야 무의미한 상황이다. 이제는 더욱 강경한 입장과 함께 보다 … Continue reading 정부, “전시상황”임을 선포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