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가 본 소득주도성장-소득주도성장 대신 혁신성장 올인해야 규제 혁파·노동유연성·교육개혁 집중을

[매경 이코노미 박수호 기자] 원본 링크 및 사진 출처  이영달 동국대 경영전문대학원(MBA) 교수는 ‘기업가적 가치주의(Entrepre neurialism)’ 교육을 강조했다. 이 교수는 미국 금융위기 이후 자본주의 한계가 드러난 만큼, 지금은 ‘기회의 균등’에 초점을 맞춘 교육이 절실하다는 설명이다. 그는 “A(부자)가 가진 부를 제도적(강제적)으로 B(빈자)에게 나눠주는 ‘투쟁적 접근’이 아니라, B가 A가 가진 부의 수준을 뛰어넘을 수 있도록 B에게 ‘기회의 장’을 만들어주고, 이 기회를 통해 자신의 삶을 스스로 바꿀 수 … Continue reading 전문가가 본 소득주도성장-소득주도성장 대신 혁신성장 올인해야 규제 혁파·노동유연성·교육개혁 집중을

여성창업으로 경제 활성화 한다는데…여전히 ‘미흡’

[한국대학신문 이하은 기자] 원본 링크  여성가족부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여성창업자 100명에게 100억원을 지원하며 여성경제활동 활성화를 위해 나섰다. 이는 노동시장의 성평등을 제고하는 동시에 국가성장을 이루려는 방안으로 마련됐다. 특히, 창업 교육부터 콘텐츠 개발, 네트워크 연결을 수행하는 대학과의 협업이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현장 관계자들은 협업 규모 및 수준이 걸음마 단계라고 지적한다. 전문가들은 여성창업 활성화를 위해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영달 동국대 경영전문대학원 교수는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는 경제 성장의 마지막 보고”라며 “우리나라의 경우 여성 창업은 교육, 네트워크 활동, 육아 등이 뒷받침돼야 생존 정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Continue reading 여성창업으로 경제 활성화 한다는데…여전히 ‘미흡’

“여성창업 위해 지원자금 확대·특별법 필요”

[머니투데이 김유경기자] 원본 확인 및 사진 출처 링크  “올해 여성창업 경진대회에는 940건이 접수돼 지난해 신청 건수보다 2배 증가했고, 25억원 규모의 여성창업자금은 지난 6월 이미 마감될 정도로 여성 창업이 최근 활성화 되고 있습니다. 앞으로 여성가장창업을 더 활성화하기 위해 자금지원규모가 100억원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중략] 종합토론에서는 이영달 동국대학교 경영전문대학원 교수가 “우리나라에서 여성들이 창업 및 기업활동을 전개하려면 △육아·탁아 인프라 △실효적 교육훈련 △여성 기업을 위한 위험자본 △여성기업을 위한 … Continue reading “여성창업 위해 지원자금 확대·특별법 필요”

“회사법, 상법서 분리해 기업 실정에 맞게 고쳐야”

[머니투데이] 원본 확인 및 사진 출처 중기부, 회사법 단행법제화 토론회..”글로벌 스탠다드에 적합한 회사법제 필요” 우리나라도 미국, 일본, 중국처럼 회사법을 독립된 단행법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영달 동국대 교수는 4일 서울 서초구 한국벤처투자에서 열린 ‘기업 구조개선을 위한 회사법 단행법제화 토론회’에서 발제를 맡아 “기존 상법에서 기업 관련 법률을 분리해 기업 활동에 부합하도록 법체계를 정비하는 단행 법제화 작업이 필요하다”고 발표했다. 현행 회사법제는 상법 회사편과 자본시장법, 외부감사법 등 여러 … Continue reading “회사법, 상법서 분리해 기업 실정에 맞게 고쳐야”

1년간 문닫은 개인사업자 84만명, 단순폐업률 76.3%..연간 100조 허공으로

[뉴스1코리아] 원본 기사 확인 및 사진 출처  법인사업자 10년간 평균폐업률 57%, 남성기업인 생존율 높아 이영달 교수, 중기부 주최 토론회서 “초기창업 부실 예방해야” (서울=뉴스1) 이승환 기자 = 한해 폐업한 개인사업자 수가 84만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창업 대비 폐업 개인사업자 비율은 무려 76%를 넘어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특히 이에 따른 사회적 비용도 연간 100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영달 동국대학교 교수는 4일 서초구 한국벤처투자 레드룸에서 중소벤처기업부 주최로 … Continue reading 1년간 문닫은 개인사업자 84만명, 단순폐업률 76.3%..연간 100조 허공으로

창업벤처·중소기업에 알맞는 단독 회사법 필요하다

[한겨레] 원본 기사 확인 및 사진 출처 중기부 주최 토론회에서 동국대 이영달 교수 주장 상법·민법에 기초한 복잡한 기업 관련 법령들은 ‘낡은 옷’ 창업 활성화는 물론 ‘실패의 학습’과 재도전에 걸림돌로 작용 회사법 정비 없이는 연대보증 등 후진국형 기업생태계 못벗어나 Continue reading 창업벤처·중소기업에 알맞는 단독 회사법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