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영국의 글로벌 인재 유치 전쟁”

영국이 지난 2월 20일 부 기존에 지니고 있던 소위 “스타트업 비자(Tier 1 Exceptional Talent visa)”를 더욱 확대 개편한 “Global Talent visa” 프로그램을 공식 개시 했습니다. 과학기술, 특히 디지털 기술(방송 및 미디어 분야도 포함) 분야에 일정한 전문성과 업적을 지니고 있으면, 최소의 비용으로 영주권을 빠르게 취득할 수 있는 내용들 입니다. [좌표] https://www.gov.uk/global-talent / https://technation.io/visa/ 영국은 지난 2008년 주요 선진국 중 최초로 “스타트업 비자” 프로그램을 개시한 국가 입니다.현재 … Continue reading “미국과 영국의 글로벌 인재 유치 전쟁”

기업의 세계적 영향력(World impact)은 어떻게 만들어질까?

인류 역사 상 대륙을 넘어(intercontinental) 전 세계적 지배력을 지니려 했던 제국주의 국가는 현재까지 5개 국가 입니다.포르투칼, 스페인, 프랑스, 영국, 미국… 연대기 그리고 지정학적으로 보면, 포르투칼에서 시작된 “전 세계적 제국주의”가 인접 국가인 스페인-프랑스-영국으로 이어지며 그 영향이 점차 북상 확대 되는 흐름을 볼 수 있습니다. 미국을 제외하고 특히 포르투칼과 스페인의 영향력은 현재 중남미에 걸쳐진 언어적 유산 이외에는 크게 찾아 보기 어려운 상태 입니다. 기본적으로 “제국주의”는 비판의 대상 … Continue reading 기업의 세계적 영향력(World impact)은 어떻게 만들어질까?

2020년대에는 어떤 국가가, 어떤 기업이 혁신을 주도할까?

2020년 1월 3일 기준 시가총액 기준 세계 100대 기업을 살펴 보았습니다. 먼저 국가 단위에서 보면, 미국이 Top 100 중 55개, 그리고 100대 기업의 시가총액 합산액 중 약 60%를 점하고 있습니다. 세계경제, 특히 혁신의 영역에서 미국 기업들이 차지하는 점유비가 상당 합니다. 중국은 미국 다음인데, 기업 수로는 11개, 시가총액 합산액의 9.4%를 점유해 미국과는 상당한 격차를 보이고 있습니다. 우리는 삼성전자 1개 기업이 Top 100 중 14위에 랭크되어 국가 … Continue reading 2020년대에는 어떤 국가가, 어떤 기업이 혁신을 주도할까?

“Cloud”, IT 산업의 새로운 경쟁의 법칙! 20년 기업이 100년 기업을 앞서게된 결정적 요인

기업세계는 냉정하다. 환경의 변화를 잘 살펴, 고객에게 유의미한 가치제안을 행하고, 고객으로 부터 일정한 평가를 받지 못하면 도태되게 된다. 반독점 및 경쟁법제만 일정한 임계수준 이상의 공정성을 지니고 있다면, 기업세계는 상대적으로 정치나 행정의 영역 보다 객관적 평가가 이루어지고 있는 영역이다. IBM은 업력 100년 이상을 지닌 대표적인 IT 기업이다.IT 산업의 역사와 그 궤를 같이하고 있는 기업이다. 한때 ‘애송이’ 취급을 했던 Microsoft가 현재 세계 시가총액 1위에 올라서 있고, IBM … Continue reading “Cloud”, IT 산업의 새로운 경쟁의 법칙! 20년 기업이 100년 기업을 앞서게된 결정적 요인

“기업교육”, 어떻게 해야 효과성과 유의미성을 담보할 수 있을까?

대학에서 MBA 과정을 8년 동안 지도하면서 내린 결론이 있습니다.“현재와 같은 강의 방식의 MBA 과정 운용으로는 앞으로 생존이 불가능하다!” 입니다.기업의 재직자 및 기업가와 경영자들이 참여하는 “Executive MBA” 과정의 경우 위의 문제점과 한계를 보다 더 직시 할 수 있었습니다. 맥킨지의 한 조사에의 하면, 기업 관리자(총 1천 5백명 응답)의 75%는 “기업교육”의 효과성에 대해 만족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또한 “기업교육”에 참여한 임직원들의 70%는 해당 기업에서 제공한 “기업교육”프로그램을 통해 유의미한 직무기술이나 … Continue reading “기업교육”, 어떻게 해야 효과성과 유의미성을 담보할 수 있을까?

‘미네르바 스쿨’은 대학교육의 미래형 모델이 될 수 있을까? – 2

지난번 포스팅에서도 강조한 것 처럼, ‘미네르바 스쿨’은 대학교육 혁신의 촉진자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충분히 이 역할론은 유의미하며, 대학교육 현장에 많은 시사점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미네르바 스쿨’이 미국 대학교육 혁신의 ‘최적 대안모델’인가에 대해서는 회의적 입니다. 우선, 간단하게 질문과 답을 해보면 이에 대한 기준을 잡을 수 있을 듯 합니다.‘내 자녀가 미국 리버럴아츠칼리지 Top 10에 해당하는 학교로 부터 어드미션을 받았다. 이를 포기하고 미네르바스쿨로 진학 할 것인가?’ 라는 질문에 답을 … Continue reading ‘미네르바 스쿨’은 대학교육의 미래형 모델이 될 수 있을까?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