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CategoryNews and Features

여성창업으로 경제 활성화 한다는데…여전히 ‘미흡’

[한국대학신문 이하은 기자] 원본 링크  여성가족부와 중소벤처기업부가 여성창업자 100명에게 100억원을 지원하며 여성경제활동 활성화를 위해 나섰다. 이는 노동시장의 성평등을 제고하는 동시에 국가성장을 이루려는 방안으로 마련됐다. 특히, 창업 교육부터 콘텐츠 개발, 네트워크 연결을 수행하는 대학과의 협업이 중요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현장 관계자들은 협업 규모 및 수준이 걸음마 단계라고 지적한다. 전문가들은 여성창업 활성화를 위해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영달 동국대 경영전문대학원 교수는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는 경제 성장의 마지막 보고”라며 “우리나라의 경우 여성 창업은 교육, 네트워크 활동, 육아 등이 뒷받침돼야 생존 정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회사법, 상법서 분리해 기업 실정에 맞게 고쳐야”

[머니투데이] 원본 확인 및 사진 출처 중기부, 회사법 단행법제화 토론회..”글로벌 스탠다드에 적합한 회사법제 필요” 우리나라도 미국, 일본, 중국처럼 회사법을 독립된 단행법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영달 동국대 교수는 4일 서울 … Continue Reading “회사법, 상법서 분리해 기업 실정에 맞게 고쳐야”

1년간 문닫은 개인사업자 84만명, 단순폐업률 76.3%..연간 100조 허공으로

[뉴스1코리아] 원본 기사 확인 및 사진 출처  법인사업자 10년간 평균폐업률 57%, 남성기업인 생존율 높아 이영달 교수, 중기부 주최 토론회서 “초기창업 부실 예방해야” (서울=뉴스1) 이승환 기자 = 한해 폐업한 개인사업자 수가 … Continue Reading 1년간 문닫은 개인사업자 84만명, 단순폐업률 76.3%..연간 100조 허공으로

“현행 회사법 독립시켜야…대기업엔 헐겁고 스타트업에겐 무거워”

[시사저널 e ] 원본 기사 확인 및 사진 출처  채무 부담 큰 주식회사에 국내 기업 90% 몰려…이영달 교수 “상법에서 회사법 독립시켜 단행법제화해야” 중소기업 재창업 환경 조성과 연대보증 폐해를 막기 위해 … Continue Reading “현행 회사법 독립시켜야…대기업엔 헐겁고 스타트업에겐 무거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