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콘 기업 6곳..규제 없었으면 20곳 나왔을 것”

[이데일리 방인권 기자] 6일 창조경제연구회 주최로 서울시 도곡동 도곡카이스트에서 ‘4차산업혁명과 유니콘’을 주제로 토론이 열렸다. 왼쪽부터 토론자로 참석한 이영달 한국기업가정신기술원 원장, 이민화 창조경제연구회 이사장, 임정욱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센터장, 유효상 서울과학종합대학원 경영대학원 교수.
“규제 해소 없는 유니콘 경제는 신기루에 불과합니다.”

이민화 창조경제연구회(KCERN) 이사장은 6일 서울시 도곡동 도곡카이스트에서 열린 ‘4차산업혁명과 유니콘’을 주제로 한 토론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유니콘 기업은 기업가치가 1조원(10억달러) 이상인 비상장 벤처기업을 말한다. 기업가치가 10조원(100억달러)이 넘을 경우 데카콘 기업으로 분류한다.

이날 창조경제연구회가 주최한 토론회에는 이민화 이사장을 비롯해 유효상 서울과학종합대학원 경영대학원 교수, 임정욱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센터장, 이영달 한국기업가정신기술원 원장이 토론자로 참석했다.

(중략)

앞으로도 우리나라에서 규제가 이어질 경우 유망한 벤처기업들이 해외로 나가는 사례가 더욱 늘어날 것이라는 지적도 있었다. 이영달 원장은 “영국이 상대적으로 인구가 많은 인도보다 유니콘 기업이 많은 이유는 인도 사람들이 창업을 하기에 유리한 영국에 가기 때문”이라며 “이렇듯 창업을 위한 노마드(Nomad, 유목민) 현상은 전 세계적으로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가 규제 등 창업환경을 매력적으로 만들지 못한다면 혁신 창업자들이 나라를 떠나려고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